top of page

언박스: 차원이 다른 매력으로 완판을 달성한 매드볼스 아바타 컬렉션



전 세계에서 주목받는 브랜드와 유명인이 비즈니스 전략으로 더 샌드박스를 어떻게 활용하는지 궁금하셨나요? 이번 언박스 시리즈에서는 매드볼스의 전략 고문인 데릭 로베르토(Derek Roberto)와 함께 90분 만에 2,000개의 매드볼스 아바타 컬렉션이 완판된 이유와 더불어 더 샌드박스 생태계에서 이 IP가 입소문을 탈 수 있었던 배경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매드볼스는 더 샌드박스 에코시스템에서 창의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하고, 그들의 IP를 재창조하여 독창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기회를 발견했습니다. 매드볼스 팀은 더 샌드박스에서 제공하는 창작의 자유를 활용하여 캐릭터에 기존 형태와 새로운 아바타를 매끄럽게 연결하는 물리적 아바타를 부여함으로써 브랜드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혁신 덕에 단 90분 만에 2,000개의 아바타 컬렉션이 매진되는 등 큰 성과를 낼 수 있었습니다. 매드볼스의 더 샌드박스 여정은 웹 3.0과 메타버스를 통해 브랜드의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잠재 고객의 참여를 유도하며, 창의성과 커뮤니티 구축의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시켜 줍니다.



더 샌드박스에 참여하여 새로운 IP 홍보 웹 3.0 시대 이전의 매드볼스 캐릭터에는 바디가 존재하지 않았죠. 왜 이런 변화가 있었을까요? 엉뚱하고 10대 감성이 돋보이는 매드볼스 IP를 활용해 색다른 시도를 할 수 있는 여지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아바타 컬렉션이 결국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크리에이티브 팀에게 다소 엉뚱해 보일 수도 있었던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자유를 준 덕분이었습니다. “매드볼스는 더 샌드박스에 매우 빠르게 적응했습니다. 디자이너들이 새로운 시도를 받아들여 브랜드에서 오랫동안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수준의 멋짐을 구현했습니다.” 더 샌드박스가 주는 창작의 자유로 무장한 매드볼스 팀은 이 기회를 받아들여 메타버스에서 가장 독특하고 눈에 띄는 아바타 컬렉션을 만들었습니다. 매드볼스 팀은 웹 3.0과 더 샌드박스가 제공하는 강력한 기능을 통해 매드볼스에 최초로 바디를 부여하고, 기존의 튀어 오르는 공 형태와 새로운 아바타 사이를 자연스럽게 넘나드는 기능을 갖추어 전례 없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는 점에 대해 매우 만족했습니다. 그 결과, 2,000개의 아바타 컬렉션은 90분 만에 매진이라는 기록적인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이제 웹 3.0이 매드볼스와 같은 콘텐츠에 관심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바타의 독창적인 모습과 애니메이션이 커뮤니티의 호응을 얻은 것이죠.” 조화로운 커뮤니티 만들기: 매드볼스 메타버스 커넥션 로베르토의 말에 따르면 재미에 열광하는 커뮤니티가 매드볼스의 열성적인 커뮤니티와 어우러져, 더 샌드박스는 매드볼스 IP의 독특함을 표현하기에 완벽한 플랫폼이었습니다. “매드볼스는 최적의 공간에 있는 것처럼 조화로운 느낌을 받았습니다. 더 샌드박스의 유저 기반 특성 덕분에 쉽게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 두 그룹의 사용자가 서로 잘 맞아떨어져 모든 것이 순조롭게 진행되었습니다.” 커뮤니티 회원들에게 더욱 생동감 넘치는 브랜드를 선보이고 IRL과 메타버스를 연결하기 위해, 매드볼스 팀은 자격을 갖춘 구매자에게 매드볼스 매드니스 패키지 형태로 실물 수집품 교환권을 발송할 것이라고 발표하여 커뮤니티 사전 아바타 드롭에 활기를 불어넣었습니다. 이는 브랜드 최초의 시도이지만, 빠른 아바타 판매 완료에 기여한 것으로 판단하여 향후에도 유사한 기회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매드볼스 팀은 IP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활동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더 샌드박스 게임 제작 툴의 새로운 업데이트를 활용하여 새로운 방식으로 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기억에 남는 경험을 만들 것입니다. “매드볼스에는 멋진 보스전이 있으며, 더 많은 자율성이 있기 때문에 다른 IP보다 더 역동적인 플레이를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플레이어는 하수구를 돌아다니며 유독성 슬러지 속으로 들어가게 되는데, 이러한 요소가 플랫폼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며 플레이어들도 공감해 주길 기대합니다.” 매드볼스의 행보는 계속됩니다 아바타를 통한 새로운 심미성 도입부터 수집품을 통해 실제와 디지털의 간극을 좁히기까지, 매드볼스는 아바타 컬렉션의 빠른 매진으로 증명된 것처럼 새로운 웹 3.0 고객층의 관심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런 형태의 새로운 시도는 끊임없이 진화하는 웹 3.0 공간에서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자 하는 모든 브랜드에게 열려 있습니다. 메타버스, 특히 더 샌드박스 내에서 보여준 매드볼스의 변신은 비슷한 전략을 사용하는 브랜드들이 얻을 수 있는 폭넓은 기회에 대한 좋은 사례입니다. 데릭 로베르토의 통찰력을 통해 매드볼스가 메타버스 환경에서 트렌드세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전략적 선택에 대해 엿볼 수 있습니다. 창작의 자유, 전략적 파트너십, 커뮤니티 참여의 조화는 브랜드와 IP가 정체성을 재정립하고 소비자들과 더 깊은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메타버스의 잠재력을 보여줍니다. 매드볼스는 더 샌드박스 및 기타 플랫폼 내에서 지속적으로 혁신하며 가상과 현실이 얽혀 있는 영역에서 차세대 트렌드가 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매드볼스가 더 샌드박스에서 출시할 다음 경험은 오염된 도시(Polluted City)입니다. 매드볼스더 샌드박스를 팔로우하고 최신 소식을 놓치지 마세요.


 

더 샌드박스 코리아 공식 채널
조회수 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bottom of page